유아·성장·임신기 꼭 필요한 엽산, 김치로 해결

배추김치 하루 3번 먹으면 엽산 1일 권장섭취량 17% 충족

0
210

작은 계란 하나 정도인 40g 분량의 배추김치를 매끼 하루 3번 먹으면 유아·성장·임신기에 꼭 필요한 비타민인 엽산의 1일 권장섭취량의 약 17%를 섭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22일 김장철을 맞아 김치에 들어있는 엽산 함량 정보를 제공했다.

한국인 19세~65세 성인남녀 1일 엽산 권장섭취량은 400μg이며 임신부는 620μg, 수유부는 550μg이다.

김치 종류별 엽산 함량을 보면 열무김치가 100g당 78μg으로 가장 많이 들어 있고 다음으로 파김치 76μg, 부추김치 68μg, 깻잎김치 67μg, 얼갈이배추김치 58μg 등의 순이다.

대표적인 김장 김치인 배추김치에는 100g당 55μg이 들어있으며 즐겨먹는 총각김치에는 49μg, 깍두기에는 27μg이 함유돼 있다.

김치 종류별로 엽산 함량이 차이가 나는 것은 김치의 주재료 및 부재료가 되는 배추, 무, 부추, 고추, 양파 등의 엽산 함량 차이에 따른 것이다.

김치 섭취만으로 부족한 엽산 1일 권장섭취량은 계란, 시금치, 검정콩, 땅콩, 해조류, 귤 등 엽산이 많이 들어있는 식품으로 보충할 수 있다.

한편, 엽산은 DNA와 아미노산 합성에 꼭 필요한 수용성 비타민으로 세포가 많이 만들어지는 유아기, 성장기와 여성의 임신기, 수유기에 필요량이 증가한다.

이에 따라 우리 몸에 충분한 양을 섭취하지 못하면 빈혈로 인한 허약감, 피로, 불안감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높힌다.

특히 임산부는 태아의 신경관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아 기형아 출산 확률이 높아진다.

농진청은 현재 정확한 엽산 섭취량 평가에 활용하기 위해 해마다 200종의 한국인 다소비 식품에 대한 엽산 정보를 생산하고 있으며 생산한 자료는 ‘국가표준식품성분표’ 제9개정판에 수록해 이듬해 초에 공개할 예정이다.

최용민 농진청 기능성식품과는 “김치는 단일식품으로는 다른 식품들에 비해 엽산을 많이 섭취할 수 있는 식품”이라며 “엽산 결핍증 예방을 위해서는 매 식사마다 김치를 챙겨먹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기능성식품과 063-238-3682

회신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남기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